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복면가왕' 나이팅게일의 정체는 씨야 이보람,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차지

  • 김주원 기자
  • 2019-07-22 08:00:32
  • TV·방송
21일 오후에 방송된 MBC ‘복면가왕 ’에서는‘노래요정 지니’가 새로운 가왕 자리에 오르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복면가왕' 나이팅게일의 정체는 씨야 이보람,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차지
사진=MBC ‘복면가왕’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월 21일 방송된 ‘복면가왕 ’은 수도권 기준 1부 5.3%, 2부 8.7%를 기록했다. 1,2부 시청률 모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으며, ‘나이팅게일’ 씨야 이보람이 복면을 벗는 순간 시청률은 10.8%까지 치솟았다.

이 밖에도 ‘복면가왕’에서 정체를 공개한 복면 가수는 개그우먼 홍윤화, 배우 배슬기, 가수 로시였다.

103,104,105대 가왕 ‘나이팅게일’은 국민 가왕 조용필의 ‘어제 오늘 그리고‘를 선곡하며 주특기인 파워풀한 고음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나이팅게일‘의 무대에 그녀와 가왕 전에서 아쉽게 패배한 ‘영계백숙’ JK김동욱 조차 “경이로운 무대였다”고 했을 정도로 그녀는 다시 한 번 손색없는 무대를 보여줬다. 그러나 106대 가왕의 영광은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 박효신 ‘숨’으로 판정단 전원이 절로 기립하게 한 ‘노래요정 지니’에게 돌아갔다.

‘노래요정 지니’는 ‘알라딘’ 아나운서 허일후와의 듀엣곡 무대에 이어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는 85표를 받으며 큰 차이의 투표수로 강력한 가왕 후보로 점쳐졌다. 그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노래요정 지니’의 무대마다 “발라드의 계보를 이을 만한 실력자다”, “믿고 듣는 지니의 노래다” 등 극찬을 쏟아냈다. ’지니‘는 막강한 고품격 무대를 보여준 105대 가왕 ’나이팅게일‘과 치열한 접전 끝에 106대 가왕석에 올랐다.

4연승 방어에 실패하며 지니에게 가왕의 타이틀을 내어준 ‘나이팅게일’의 정체는 여성 3인조 파워 보컬그룹 씨야의 멤버이자 파워 보컬리스트 가수 이보람이었다. 2년 전 가왕급 실력에도 불구하고 1라운드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으나 다시 용기를 내 가왕 3연승 기록을 세운 이보람은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과 강력한 가왕 도전자 JK김동욱까지 막강한 상대들을 만나 힘겹게 가왕석을 지켜왔다.

‘나이팅게일’이보람에게 “씨야부터 골수 팬이었는데, 역시 변함없는 실력”, “아쉽지만 그동안 그리운 목소리 다시 들을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음원깡패로 다시 돌아와주세요!” 등 응원의 메시지 또한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반전의 노래 실력으로 판정단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케첩’의 정체는 개그우먼 홍윤화였다. “모든 것을 담아 노래를 불러본 적이 없어 진심을 가득 담아 부르고 싶어 도전하게 됐다”며 ’복면가왕‘에 출연 소감을 전했다. ‘냉메밀’ 김보연과의 듀엣곡 대결에서 원곡자 양수경의 전성기 목소리와 똑같다며 판정단 유영석의 극찬을 받았던 콩국수의 정체는 원조 복고여신 배우 배슬기였다. 그녀는 선미의 ‘사이렌’으로 ’복면가왕‘ 사상 최초로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함께 손색없는 가창력을 선보이며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꿀보이스’는 괴물 신인 가수 로시로, 특유의 감성과 노래 실력으로 무대마다 판정단의 귀를 홀리던 그녀는 가왕 후보 결정전에서 ‘노래요정 지니’를 만나 아쉽게 패배했다.

106대 가왕에 등극하게 된 ‘노래요정 지니’와 그에 맞서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치열한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