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스트레이트’ 아베의 노림수에 화답하는 일부 언론과 학자들의 만행

  • 최주리 기자
  • 2019-07-22 12:13:42
  • TV·방송
끈질긴 추적 저널리즘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오늘(22일) 방송에서 아베의 노림수에 화답하는 일부 언론과 학자들의 만행을 보도한다.

‘강제징용 재판 거래’ 정당화, 문재인 대통령에는 ‘매국노’ 표현까지

UN 학술대회서 “강제동원 없었다” 주장하면서도 인터뷰 요구는 불응

‘스트레이트’ 아베의 노림수에 화답하는 일부 언론과 학자들의 만행
/사진=mbc

한일 갈등이 사상 최악으로 치닫는 와중에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 집권 자민당 지도부는 반한 정서를 자극해 선거를 치르라는 지침을 후보들에게 일찌감치 내린 상황이었다. ‘스트레이트’가 현장에서 지켜본 유세 현장들은 일본 극우 세력의 혐한 시위를 방불케 했는데. 더욱이 우리 안의 친일 세력들의 만행이 우리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조선일보’는 수출 규제 조치가 단행된 직후부터 사설과 칼럼 등을 통해 ‘한국 정부 때리기’에 골몰했다.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 탓에 일본이 무역 보복에 나선 거라며 ‘사법부가 외교를 지배하도록 놔두는 정신 나간 정부’라고 주장했다.

심지어 사법농단의 대표적 사례로 적발된 ‘강제징용 재판 거래’까지 정당화하며 현 정부가 일본에 보복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공세를 폈다. 이런 기사와 논평은 일본 언론에 자주 인용돼 한국 내 여론을 왜곡하기도 했다. 친일 학자들의 활약(?)도 두드러지고 있다. 수출 규제 조치 발표 이튿날 한 학자는 UN에서 열린 학술대회에 참석해 “일제의 강제동원은 없었다”는 망언을 전 세계인 앞에 남겼다. 한일 갈등의 고비마다 등장하는 보수언론과 극우 학자들의 친일 행태, 그들dl 왜 아베의 노림수에 화답하는 지 분석했다.

1사단 ‘이종명관’ 명칭 슬그머니 바꿔, 내부적으로는 ‘흔적 지우기’ 나선 듯

이종명 의원 주최 세미나에선 ‘軍의 항명·하극상’ 유도 발언까지 등장

“순수했던 애국적 충성심이 훼손당하고 그 결과로 범죄자로, 전과자로 전락하는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군의 충성은 흔들릴 수밖에 없다.” (예비역 군인 A)

과거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와 사이버사령부 등의 인터넷 댓글 공작과 민간인 사찰. 군이 정치에 개입한 중대 범죄를 ‘순수한 애국적 충성심’으로 미화하는 발언들이 최근 국회에서 열린 어느 세미나장에 울려 퍼졌다. 현역 장교들도 듣고 있던 이 자리에서는 군의 하극상을 유도하는 위험한 발언들까지 아무렇지 않게 오갔다. 이 날 세미나는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주최했다. ‘스트레이트’가 이미 두 차례 보도한대로 이 의원의 ‘지뢰사고 영웅담’은 숱한 의혹에 휩싸여 있다.

오늘 방송에서는 사고 당시 ‘최종 조사보고서’를 작성했다는 1군단 전 고위 간부의 충격적 전언을 공개한다. 작전이나 정보, 헌병 등 사고 조사와 직접 관련 있는 병과 출신도 아니었던 작성자의 이력만으로도 당시 조사보고서가 얼마나 졸속으로 작성된 것인지 짐작할 수 있는데. 군 안팎의 재조사 요구가 잇따르는데도 육군과 국방부는 여전히 귀를 막고 있다. 조작과 은폐가 일상적인 고질병으로 자리 잡은 대한민국 군대의 민낯이 오늘(22일) 밤 10시 5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드러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