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바른미래, 몸싸움에 119까지...내홍 점입가경

11일째 단식 중이던 권성주, 혁신위 안건 최고위 상정 요구
울먹인 오신환 "바른미래는 손 대표 개인의 것 아니다"

바른미래, 몸싸움에 119까지...내홍 점입가경
바른미래당 혁신위 정상화를 요구하며 11일째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를 막아서던 중 밀려 넘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정상화를 요구하며 11일째 단식투쟁 중이던 권성주 혁신위원이 당 최고위원회에서 지도부와 몸싸움을 벌이다 119에 실려가는 일이 벌어졌다.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비공개 최고위가 끝날 무렵 권 위원은 손 대표가 퇴장하는 길을 막고 “대표 역할을 못 맡겠으면 그 자리를 내려놓으라”며 “저를 치고 가라. 부끄러운 줄 알면 저를 치고 가라”고 말했다. 권 위원과 혁신위원들은 지도부 재신임 여론조사를 포함한 혁신위 안건을 최고위에 상정하지 않은 데 반발하며 “왜 상정도 안 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바른미래, 몸싸움에 119까지...내홍 점입가경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왼쪽) 등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오른쪽)를 막아서며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손 대표 측근인 임재훈 사무총장은 “내 몸에 손 대지 말라. 길을 막지 말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열흘 이상 단식 투쟁을 하던 권 위원은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고, 결국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바른미래, 몸싸움에 119까지...내홍 점입가경
바른미래당 당 혁신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를 막아서던 중 넘어져 있다. /연합뉴스

이기인 혁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권 위원의 단식이 위험해 보여서 오늘로서 무조건 결론을 내자고 혁신위원간 회의가 있었는데, (최고위에서) 아무런 안건도 올리지 않길래 길을 막아서고 대화라도 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자 (지도부가) 권 위원 면전에 대고 ‘당신의 단식은 명분이 없다’는 등의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며 “왜 손 대표 퇴진 안이나 재신임 안이 우리가 말할 수 없는 성역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난했다.

바른미래, 몸싸움에 119까지...내홍 점입가경
당 혁신 요구 단식 농성을 계속하던 바른미래당 권성주 혁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는 손학규 대표를 막아서다 넘어진 후 구급대원에 의해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오신환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권 위원과 젊은 혁신위원들께 죄송하다”며 울먹였다. 그는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고 유승민, 안철수 등 두 분의 당대표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과 힘을 모아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만든 정당”이라며 “손 대표 개인의 사당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손 대표는 당을 민주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