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조국, 또 극일 메시지…"日에 동조해 韓대법 판결 비방은 무도"

"주권침탈국이었던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어…이를 옹호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

  • 박동휘 기자
  • 2019-07-22 08:24:29
  • 청와대

조국, 아베, 한일청구권, 페이스북, 대법원

조국, 또 극일 메시지…'日에 동조해 韓대법 판결 비방은 무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연일 페이스북에 극일(克日) 메시지를 올리는 가운데 22일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도리를 어겨 막됨)하다”고 비판했다.

조 수석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는 특정 정파의 이익을 위한다거나, 민족감정을 토로하는 차원의 문제 제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2019년 한국의 언론자유 지수는 미국이나 일본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민주국가에서 야당·언론·학자 등 누구든 정부와 판결을 비판할 수 있다”고 발혔다. 이어 “현재 한국 사회에서 누가 보복이 두려워 비판을 못 하고 있는가”라며 “그렇지만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사법)주권이 타국, 특히 과거 주권침탈국이었던 일본에 의해 공격받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에 동조하거나 이를 옹호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일”이라고 밝혔다.

조국, 또 극일 메시지…'日에 동조해 韓대법 판결 비방은 무도'
/페이스북 캡처

조 수석은 이번 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에 승리한 뒤 “한일 청구권협정은 한국과 일본이 전후 태세를 만들면서 서로 협력하고 국가와 국가의 관계를 구축하자는 협정이다. 이런 협정에 대해 위반하는 대응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언급한 것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조 수석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한국 대법원 판결의 취지를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 수석은 지난 13일 밤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소개한 것을 포함해, 이날까지 9일 동안 페이스북에 40여건의 게시물을 올리며 일본 경제보복 사태에 대한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