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 우상 호날두 앞에서도 빛난 존재감…토트넘, 유벤투스 '제압'

  • 김경훈 기자
  • 2019-07-22 08:06:56
  • 스포츠

손흥민, 슈퍼소닉, 호날두, 토트넘, 유벤투스, 손세이셔널, 소니

손흥민, 우상 호날두 앞에서도 빛난 존재감…토트넘, 유벤투스 '제압'
호날두와 맞대결을 펼친 손흥민/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자신의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의 대결에서도 결코 뒤지지 않는 맹활약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호날두가 이끄는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호날두와 마찬가지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경기 휘슬이 울리자마자 특유의 빠른 움직임과 공격적인 침투로 유벤투스를 위협했다. 전반 4분과 9분 날카로운 슈팅으로 유벤투스의 골문을 노렸지만 아쉽게도 옆그물에 맞아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손흥민의 발끝에서 토트넘의 선제골은 시작됐다. 전반 30분 손흥민이 드리블로 유벤투스 페널티박스까지 접근하며 찬스를 만든 뒤 패롯에게 연결하자 패롯이 오른쪽 측면에서 슈팅으로 연결했고, 부폰의 선방에 막힌 공이 라멜라에게 흐르면서 라멜라가 가볍게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1-0으로 앞선 전반까지만 경기를 소화하고 후반에는 교체됐다. 전반 종료 후 라커룸으로 향하던 손흥민은 상대선수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이후 후반에는 유벤투스가 이과인의 골과 호날두의 연속 골로 토트넘에 2-1 역전에 성공했지만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가 동점골을 작렬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후반 막판 해리 케인의 극장골이 터지면서 토트넘은 극적인 3-2 승리를 챙겼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