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국방부 “호르무즈 파병, 다양한 가능성 열어놓고 예의주시”

“美측 공식 요청 없어…한국에 미칠영향 내부적 분석”
“볼턴, 24일 국방장관 면담”…GSOMIA·비핵화 등 논의

국방부는 호르무즈 파병 가능성에 대해 미국에게 공식 요청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한 진행 상황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현재까지 (미측으로부터) 군의 파견을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사실은 없다”고 답했다.

다만 국방부는 미측의 요청 가능성에 대비해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미측에서 연락단 또는 함정 파견 등을 요청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떤 형태로 요청이 올지, 아니면 오지 않을지 등 다양한 형식을 놓고 검토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국방부를 방문해 정식 요청할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노 부대변인은 볼턴 보좌관은 “24일 국방부를 방문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군사적 지원 방안과 한미동맹 강화 등 양국 간 주요 안보 현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노 부대변인은 ‘볼턴 보좌관 국방부 방문 때 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입장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혀 논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유지한다는 기본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다만, 향후 한일 간의 상황 변화 등을 예의주시하며 신중히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