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은성수 “日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 26곳 피해”

은성수 “日 수출 규제로 우리 기업 26곳 피해”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사진제공=수출입은행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내 기업 26곳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밝혔다.

은 행장은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근 거래 기업들을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은 행장은 “(일본 수출 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관련 26개 기업”이라며 “이들 기업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여신 잔액은 3조1,000억원”이라고 말했다.

그는 “26개 기업이 직접 피해를 받고 여기에 납품하는 부품·소재 업체는 직·간접적 피해를 같이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 기업에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문제가 있으면 자금 공급 등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며 “필요 자금이 어느 정도인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은은 이들 기업 중에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일본의 수출 규제가 현실화돼도 이들 기업에 대한 수은의 여신 잔액이 당장 모두 부실화되는 건 아니라고 수은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