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러 “침범 아냐” 중 “비행의 자유” 日 "우리땅" 망발...뻔뻔한 열강들

러 “침범 아냐” 중 “비행의 자유” 日 '우리땅' 망발...뻔뻔한 열강들
주한 러시아대사관 무관이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서울 합참으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 인근 우리 영공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을 각각 군용기로 침범한 러시아와 중국이 침범 사실을 부인하거나 “비행의 자유”를 운운하는 등 몰염치한 태도로 일관했다.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망발을 서슴지 않았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23일(현지시간) 자국 군용기가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쇼이구 장관은 한국군 합동참모본부가 이날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사격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반박했다고 러시아의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한국군의 KF-16 전투기가 자국의 전략폭격기(TU-95MS)에 대해 비전문적으로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자국 군용기가 진입한 방공식별구역이 영공이 아니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상황은 알지 못한다”면서도 “방공식별구역은 영공이 아니며 국제법에 따라 각국은 비행의 자유를 누린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중국 군용기가 카디즈를 “침범”했다는 지적에 “중국과 한국은 좋은 이웃으로 ‘침범’이라는 용어는 조심히 써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우리 군이 독도 근처 한국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에 경고사격을 한 것에 대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망발을 쏟아냈다. 이날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우리(일본) 영토에서 이런 행위를 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하고 이에 한국 공군기가 경고사격을 한 것과 관련해 “자위대기의 긴급 발진으로 대응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그러면서 자위대기의 비행 지역과 긴급 발진을 한 정확한 시점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러시아 군용기가 2회에 걸쳐 시마네현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주변 (일본의)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하며 도발하기도 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