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BTS 단 4일 팬미팅에…경제효과 5,000억 육박

편주현 고려대 경영대학 교수팀 분석
직·간접 경제효과 부산 1,533억, 서울 3,458억

  • 박동휘 기자
  • 2019-07-24 07:25:23
  • 기업
BTS 단 4일 팬미팅에…경제효과 5,000억 육박
방탄소년단. /빌보드 홈페이지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달 부산과 서울에서 개최한 팬미팅으로 창출한 경제효과가 5,000억원에 육박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 편주현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팀은 ‘방탄소년단(BTS) 이벤트의 경제적 효과: 부산, 서울 5기 팬미팅을 중심으로’란 보고서에서 두 지역 총 4회 팬미팅을 통해 총 4,813억원의 경제효과가 창출됐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지난 6월 15~16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팬미팅이 1,355억원, 같은 달 22~23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팬미팅이 3,458억원의 경제효과를 나타냈다.

BTS 부산 팬미팅은 총 4만2,000명의 관객을 끌어모아 직접 효과는 직접 효과는 약 345억원, 간접 효과는 약 1,010억원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부산 지역내총생산(GRDP) 약 83조원의 1.6%에 해당하는 수치다. 편 교수팀은 이틀간의 방탄소년단 팬미팅이 부산 지역 모든 기업과 가계의 6일 동안 모든 생산 활동을 대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또 매년 10월, 열흘간 열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비교해 행사 진행 1일당 약 5.5배 경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BTS 단 4일 팬미팅에…경제효과 5,000억 육박
/연합뉴스

총 5만2,000명이 모인 BTS 서울 팬미팅의 경우 직접 효과는 약 341억원, 간접 효과는 약 3,117억원으로 산출됐다. 서울 팬미팅은 부산보다 외국인 관광객 증대 효과가 월등해 간접효과가 크게 앞섰다. 이 수치는 지난해 서울 지역내총생산 약 372조원의 0.9%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편 교수팀은 이틀간의 방탄소년단 팬미팅이 서울 지역 모든 기업 및 가계의 3일 동안 모든 생산 활동을 대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서울 팬미팅에선 약 16만4,000명이 시청한 6월 23일 V라이브 실황 중계 매출액도 포함했다.

BTS 단 4일 팬미팅에…경제효과 5,000억 육박
방탄소년단 지난달 부산과 서울 팬미팅 경제효과.

편주현 교수는 “경제성장의 동력으로 문화 산업의 중요성을 확인했다”며 “이런 이벤트들이 내수 경기를 활성화하고 외국인 관광수요 창출을 높이는 좋은 창구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분석했다.

한편 편 교수팀은 티켓과 굿즈 매출 등에서 비용을 제한 기업 수익, 대관료와 무대 설치 비용·행사 운영 인건비·아티스트 체류비·팬미팅 참가자 숙박과 외식 지출 등 지역 사회 수익, 팬미팅 참가자 교통비·준비 비용 등 국내 수익으로 구분해 직접 효과를 분석했다. 간접 효과는 팬미팅으로 발생된 경제적인 소득의 지역 내 추가 소비 창출, 지역 홍보를 통한 재방문, 외국인 관광 수요 증대 등 경제적 파급 효과로 추정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