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美상무 "필요한 역할할 것"…韓日 갈등 중재 나서나

유명희, 美 정·재계에 설득 나서
日, 내달2일 관리령 개정안 상정

  • 김우보 기자
  • 2019-07-26 17:41:26
  • 기업
美상무 '필요한 역할할 것'…韓日 갈등 중재 나서나
유명희(오른쪽) 통상교섭본부장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 면담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 정·재계 인사들을 만나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렸다. 특히 유 본부장과 만난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결정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정부가 우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산업부에 따르면 유 본부장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해 로스 장관 등 정부 인사와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 마이클 맥콜 하원 외교위원회 간사 등 의회 인사, 경제통상 관련 단체와 전문가 등 20여명을 만났다. 유 본부장은 이들에게 일본의 조치가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 무역질서를 훼손하려는 시도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조치가 한일 양국뿐만 아니라 미국 수요·공급 기업 등 관련 산업과 글로벌 공급망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조치 발표 이후 반도체 D램 가격이 20% 이상 올라가는 등 이미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산업부는 미국 의회·업계 인사와 전문가들도 한국 입장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하겠다는 언급도 나왔다. 미국 내 산업과 수출 통제를 총괄하는 로스 상무장관은 유 본부장과 면담에서 미국 산업 및 글로벌 공급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한국 측 설명에 공감하면서 할 수 있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로스 장관이 어떤 방식으로 ‘필요한 역할’을 할지에 대해선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26일 요미우리 신문 등 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다음달 2일 열리는 각의(국무회의)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내용을 담은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21일 후 시행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다음달 말부터 1,120개에 달하는 전략물자가 포괄허가제에서 개별허가제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 식품, 목재를 제외한 대다수 품목의 수출 절차가 까다로워져 국내 기업의 수입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