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불황 모르는 편의점株, 유통 대장주 떠오르나

GS리테일 깜짝실적에 신고가
BGF는 8일 시총 롯데쇼핑 제쳐
대형마트·백화점 등 부진 속 선전

  • 박경훈 기자
  • 2019-08-09 17:52:15
  • 종목·투자전략
불황 모르는 편의점株, 유통 대장주 떠오르나

편의점 기업이 불황 속에서도 호실적을 앞세워 유통 대장주로 떠오르고 있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007070)은 장중 5.53% 오른 4만2,0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찍었다. GS리테일은 2·4분기 영업이익이 7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1% 증가했다고 8일 공시했다. 시장 컨센서스 644억원보다 19.5% 많은 어닝서프라이즈다. 이에 시가총액은 3조1,262억원으로 호텔신라(008770)(3조1,084억원), 이마트(139480)(3조385억원)를 넘어섰다. 이달 들어 주가는 8.85% 올랐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282330)은 8일 시총 3조6,901억원으로 롯데쇼핑(023530)(3조5,219억원)을 제치고 유통주 1위에 올랐다. 이날은 4.45% 하락해 롯데쇼핑에 다시 역전당했지만 실적 개선에 힘입어 재반등이 예상된다. BGF리테일 역시 2·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610억원을 기록했다. 컨센서스 597억원을 소폭 상회한 수준이다.

증권가는 편의점 기업의 2·4분기 호실적의 배경으로 출점 확대에 따른 외형 성장, 마진이 높은 신선식품·즉석조리식품 등의 비중 확대 등을 꼽는다. 주요 소비층인 1인 가구 증가 및 가맹 수요 증가, 출점 제한에 따른 상위 기업점유율 확대는 중장기 실적 개선의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반면 사상 첫 분기 기준 적자를 기록한 이마트는 장중 4.07% 하락한 10만6,00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롯데쇼핑은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91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컨센서스 942억원에는 못 미쳤다. 올 들어 주요 오프라인 유통기업 주가는 호텔신라가 3.53%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GS리테일(0.25%), BGF리테일(0%)이 보합 수준이다. 이마트(-40.27%)뿐만 아니라 롯데쇼핑(-39.34%), 현대백화점(069960)(-21.57%), 신세계(004170)(-11.52%)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