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커런트 워’ 쇼맨십 천재 ‘에디슨’ VS 상상력 천재 ‘테슬라’..끝나지 않은 전류전쟁
19세기 가장 센세이셔널한 사건으로 손꼽히는 전류 전쟁 실화를 스크린에 옮겨낸 올여름 최고의 기대작 <커런트 워>가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전류 전쟁 TMI를 공개해 기대를 높인다.

TMI #1. 글로벌 기업 GE와 테슬라의 모태는 ‘에디슨’과 ‘테슬라’!





<커런트 워>는 발명가이자 쇼맨십 천재 ‘에디슨’(베네딕트 컴버배치)과 그의 파트너 ‘인설’(톰 홀랜드)에 맞선 ‘테슬라’(니콜라스 홀트)와 ‘웨스팅하우스’(마이클 섀넌)가 펼친 단 하나의 역사가 되기 위한 빛의 전쟁을 그린 작품.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연기한 ‘에디슨’은 1,093개의 특허를 가진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천재 발명가이다. 축음기, 백열전등, 영화 촬영기, 영사기, 축전기 등 우리 생활에도 밀접한 발명품들을 고안한 그는 사실 비즈니스에도 탁월한 감각을 가진 인물. 글로벌 기업 제너럴 일렉트릭(GE)는 ‘에디슨’이 1878년 설립한 전기조명회사를 모체로 성장한 회사로 설립 당시의 이름은 에디슨 제너럴 일렉트릭이다. <커런트 워>에서 ‘에디슨’과 일생일대의 대결을 펼치는 ‘테슬라’ 역시 자신의 이름을 딴 세계적인 회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테슬라’는 19세기 당시 무선통신기술, 라디오, 레이더를 최초로 발명하고 전기 자동차를 구상한 것으로 알려진 발명의 마술사이다. <아이언맨>의 모델로도 유명한 기업가 엘론 머스크가 자신의 전기 자동차 회사 이름을 테슬라 주식회사로 지은 것도 바로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TMI #2. 천재는 1%의 영감에서 탄생한다?! 그의 명언 속 숨은 의미는?

<커런트 워> 속 ‘에디슨’은 언론과 대중을 향한 쇼맨십에도 천재적인 재능을 보인다. ‘테슬라’와 ‘웨스팅하우스’의 교류가 위험하다는 메시지는 바로 승리를 향한 그의 주된 전략 중 하나였다. 인터뷰를 즐긴 그는 수많은 명언을 남겼는데, ‘에디슨’의 가장 잘 알려진 명언은 “천재는 1%의 영감과 99%의 노력으로 만들어진다”는 것.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99%의 노력을 강조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은 그와 다르다. 당시 한 잡지사와의 인터뷰에서 기자는 ‘에디슨’에게 성공 비결에 관해 물었고, 에디슨은 “99% 노력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노력한다. 나는 그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1%의 영감이 있다”고 대답했다. 즉, 1%의 영감이 없다면 99%의 노력은 소용이 없다는, 영감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이다.



TMI #3. ‘에디슨’과 ‘테슬라’, 노벨상 공동 수상 거부?! 전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에디슨’과 ‘테슬라’, 두 천재의 악연은 계속된다. 전류 전쟁 이후 1915년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두 인물이 공동으로 선정된 것. 하지만 그 상은 다른 사람에게 돌아갔는데, ‘테슬라’와 가까웠던 전기 작가는 그가 ‘에디슨’과의 공동 수상을 거부했다고 전했으며, 또 다른 작가에 의하면 ‘에디슨’이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었던 ‘테슬라’가 2만 달러의 상금을 받을 수 없도록 수상을 거부했다고도 알려져 있다. 한편, 두 천재의 전류 전쟁은 130년이 지난 지금도 아직 끝나지 않고 있다. 교류와 직류의 효용성에 관한 활발한 논의가 현재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에디슨’과 ‘테슬라’, 두 천재 발명가에 관한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는 전류 전쟁 TMI를 공개한 <커런트 워>는 오는 8월 22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2 17:34: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