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공식입장]BJ 꽃자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어"…정배우 폭로에 '성매매'는 인정

  • 김경훈 기자
  • 2019-08-16 08:11:43
  • 사회일반

꽃자, 정배우, 성매매, 트렌스젠더, 유튜버, 폭로

[공식입장]BJ 꽃자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어'…정배우 폭로에 '성매매'는 인정
BJ 꽃자/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유튜버 정배우과 허위사실 유포와 관련 맹렬한 설전을 벌고 있는 BJ ‘꽃자’가 자신을 둘러싼 성매매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15일 BJ 꽃자는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과거 내가 이런(성매매) 일을 했었고 덮고 싶었다. 가족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며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꽃자는 유튜버 정배우에 대해 고소를 진행을 하려는 까닭에 대해서는 “없는 이야기가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꽃자는 이어 “(정배우가) 다른 트렌스젠더에게도 연락을 했다더라. ‘본인에게 피해 가기 싫으면 연락받으라’고 했다. 그건 아닌 것 같다”며 “변명하고 싶지는 않다. 그냥 엄마, 아빠에게 숨기고 싶었다. 방송에서도 이야기했는데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었다”며 잘못된 부분에 대해 시인한 뒤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꽃자는 이어 “(성매매는) 맞다. 맞으니까 해명할게 없다. 여러분들에게 미안하다. 아니라고 한 내 말을 믿은 여러분에게 미안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꽃자는 또 “방송은 안할 거다. 꼬리표 달면서까지 하고 싶지 않다. 다른 일을 하면 된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다른 트렌스젠더들도 협박을 당했다. 나 하나로만 족해야 한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공식입장]BJ 꽃자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어'…정배우 폭로에 '성매매'는 인정
BJ 꽃자/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쳐

한편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꽃자가 성매매 업소 출신이라고 주장하며 파문이 일었다. 정배우는 “꽃자는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햇수로 4년간 불법 성매매를 해왔다”며 2016년 11월쯤 한 성매매 커뮤니티 사이트에 꽃자가 자신의 신상정보를 담은 글과 사진을 게재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당시 BJ 꽃자는 정배우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에 대해 강력하게 부인했다. 그러자 정배우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이 기회에 불법 성매매를 뿌리 뽑겠다”며 인기 유튜브 BJ 세야가 2016년 2월에 올린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 제목은 ‘트랜스젠더의 모든 이야기. 다른 세상 꽃보다 그녀들’이었다. 정배우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최근에 삭제됐다. 정배우는 “누가 봐도 꽃자가 세야에게 부탁해서 영상을 내려달라고 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영상에는 세야, 꽃자 등이 출연했다. 꽃자는 “가게에서 일하기 전, 수술하기 전에 몸으로 하는 일을 했다. 어떻게 보면 몸으로 일을 하는 거다. 일정한 페이를 받고. 웬만한 사람 진짜 관계 많이해봤다고 하는 사람보다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야가 ‘잠자리를 가지고 비용을 벌어서 여자 몸을 만든 거냐’라고 묻자 꽃자는 “응. 페이를 받는 거다”라고 답했다. ‘여자기 되기 전에 얼마를 벌었냐’고 묻자 꽃자는 “내가 한 달에 8~900만원씩 쓴다. 3개월 동안 그렇게 쓰면서 1800만원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정배우는 “요새 불법 성매매 하는 트랜스젠더 제보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 아무리 여러 이유를 붙여도 성매매는 불법이다. 국가에서 제재하는 행위고 세금 한푼 안 내고 한 달에 몇천씩 번다. 그렇게 따지면 우리 대한민국 일반 직장인들은 바보라서 비싼 세금 내냐. 돈 없다고 돈 필요해서 성매매? 직장 다니고 아르바이트하는 여성분들은 멍청하고 몰라서 안 하냐? 제발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 이 기회에 불법 성매매하는 사람들 싹 다 잡아내겠다”고 방송을 종료했다.

현재 이 영상은 삭제된 상태로 정배우의 주장에 꽃자는 사실이 아니라며 정배우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식입장]BJ 꽃자 '도박을 했고 큰돈을 잃어'…정배우 폭로에 '성매매'는 인정
유튜버 정배우/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쳐

유튜브 구독자 수만 50만명에 달하는 유명 트랜스젠더 BJ인 꽃자는 최근 성전환 수술을 마무리하고 더욱 예뻐진 외모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꽃자는 자신의 채널에서 ‘롤리타 렘피카’ 향수를 소개하면서 시선을 한몸에 모으기도 했다. 당시 꽃자는 이성이 좋아하는 향수 브랜드로 ‘롤리타 렘피카’를 언급하며 “남자 애들이 정말 좋아하는 향수. 달콤한 열대과일 냄새”라고 설명했다.

시원시원하고 직설적인 성격과 화법으로 인지도를 높인 꽃자는 여자들은 절대 모르는 남자들의 심리나 성상담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꽃자는 1991년생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배우는 과거 게임방송을 하다 내부고발과 미투운동, 갑질피해, 재벌, 정치인, 고위공직자, 공무원, 유명 유튜버 등의 잘못을 폭로하는 영상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꽂자의 성매매 사실을 폭로하기에 앞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거짓 솔루션으로 논란이 된 ‘이대 백반집’ 주인을 인터뷰한 영상을 올려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당시 영상에서 공개된 영상 속 남자 사장은 “장난전화가 너무 많이 와서 영업을 못 하겠다. 전화 코드를 빼버렸다. 언론사에서도 손님들도 한마디만 해달라고 인터뷰 요청이 계속 들어온다. 할 말이 없다. 하고 싶지도 않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제작진과 싸울 준비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사장은 “그것 때문에 지금 머리가 너무 아프다. 당연히 (싸울 준비를)하고 있지 않다. 종업원이 한 얘기다. 나는 그때 자리에 없었다”고 부인했다.

유튜버 정배우는 과거 게임 방송을 하다가 ‘안 추운 먹방’이라는 제목으로 한 겨울에 민소매티를 입고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음식을 먹는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정배우는 이번 BJ 꽃자 이외에도 과거 이환과 로이조의 이슈 영상들을 업로드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