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성희롱 발언 일파만파' 벌떡 떡볶이 점주 '처벌 가능성' 두고도 논란(종합)

  • 김경훈 기자
  • 2019-08-20 11:06:38
  • 사회일반

벌떡떡볶이, 등촌점, 성희롱, 성폭행, SNS, 법적처벌

'성희롱 발언 일파만파' 벌떡 떡볶이 점주 '처벌 가능성' 두고도 논란(종합)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쳐

떡볶이 프랜차이즈 ‘벌떡떡볶이’ 등촌점이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는 글을 올려 파문이 확산되는 가운데 해당 점주의 법적 처벌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벌떡떡볶이 등촌점 점주가 SNS에 여성 고객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을 올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점주는 SNS에 자신이 직접 ‘배달 간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가중됐다.

문제가 커지자 해당 점주는 “아무 생각 없이 글 올려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벌떡떡볶이 본사는 해당 가맹점을 폐점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백성문 변호사는 “(등촌점에서) 배달을 시켜 먹은 여성들은 섬찟할 거다. 보통 이러면 본사 자체로 불매운동이 벌어지는데 여기 본사는 발 빠르게 폐점하겠다고 결정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조수진 변호사는 ‘점주에 대한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형사처벌 가능하다”라며 “여러 가지 케이스를 검토해봤다. 성폭력특별법은 적용하기 어렵다. 왜냐면 우리나라 성범죄 처벌하는 법률은 몸에 손을 댔을 때부터다. 보통 시선강간, 말로 성희롱, 트위터 글은 형사처벌하기 어렵다. 그런데 제가 찾아보니까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을 보니까 음란물 유포죄가 있더라. 누구든지 음란한 문헌, 화상, 영상 등을 인터넷이나 SNS 등에 올려 전시하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백 변호사는 “만약에 피해 여성이 특정돼 있다면 명예훼손 등으로 처벌이 가능하지만 점주 SNS는 (피해자가) 특정이 안됐다. 그러면 음란물 처벌인데. 상대방 성적 수치심을 야기하는 건데, 우리가 생각하는 음란물은 야동, 사진, 야설 등이다. 통상적으로 음란물 유포죄로 처벌을 할 때 음란물 개념은 그렇게 넓지 않다. 본인 생각을 끄적거린 거다. 처벌 범위를 확대할수록 추가적인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백 변호사는 “음란한 표현인 건 맞다. 그러니까 오죽하면 폐점했겠다. 사회적으로 지탄받고 부도덕한 행동을 했다는 건 부인할 수 없다. 성범죄 나가기 전단계다. 저지른 건 아니니까. 그러면 음란한 표현을 다 처벌해야 되느냐. 음란한 표현이 음란물로 볼 정도가 되어야 처벌을 하는 건데 통상적으로 말하는 음란한 표현이라는 것도 사실 표현의 자유의 한 범위에 포함된다. 내가 그거 생각하고 내가 말할 수 있다. 내가 행동으로 옮기지만 않으면 범죄가 아니니까”라고 부연했다.

백 변호사는 또 “음란한 표현을 제한하려면 이게 사실 국가 안전 보장이나 질서 유지, 공공복리에 위해하지 않아야 그걸 제한을 하는 건데 이걸 과연 거기 제한에 필요한 범위에 들어가는 음란물로까지 봐야 되는지. 음란물의 개념을 제가 말씀드렸던 것처럼 너무 넓히기 시작하면 처벌의 범위가 무한대로 확대된다”고 덧붙였다.

조 변호사는 백 변호사의 의견에 대해 점주가 공개된 SNS에 글을 썼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고 판단했다. 조 변호사는 “형벌의 중요한 기능 중에 하나가 예방적 효과다. 점주가 직접 어떠한 성폭력 범죄에 나간 건 아니지만 사실은 지금 그 트윗을 보면 굉장히 위험하다. 요즘 부쩍 강간이라는 걸 해 보고 싶다, 정신 차리자라는 말까지 갔다. 확산 가능성도 생각해야 한다. 멀쩡하게 배달 간 사람이 (글을) 올리는 게 가능하네? 나도 한번 이런 상상을? 이런 게 성범죄를 유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백 변호사는 “예방적 효과도 중요하지만 형법에 보충성이라고 해서 형벌은 최후 수단으로 들어와야 된다. 민사적으로 해결하거나 다른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으면 해결하고 이 정도까지 더 나아가면 이때부터는 국가 형벌권이 발동해서 잡아가라는 거다. 그런데 그게 좀 부적합하고 지금 사람들이 볼 때 불쾌하고 나쁜 표현을 썼고 이런 거니까 다 음란물로 보자 하게 되면 범위가 뒤로 쭉쭉쭉 밀리는 거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앞서 벌떡떡볶이 등촌점 점주는 SNS에 ”요즘 부쩍 성폭행이라는 걸 해 보고 싶다“, ”모텔 배달 갈 때가 가장 좋다“, ”손님이 샤워하고 계셨나보다. 카드결제라서 가슴만 쳐다봤다“는 등의 성희롱적인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글이 온라인상에서 급속히 퍼지자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무서워서 어떻게 여자 혼자 배달 음식을 어떻게 시켜먹겠냐“, ”여기서 절대 떡볶이 시켜 먹지 말자“, ”실제로 행동으로 옮길 수도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너무 무섭다“ 등의 의견을 내놓고 있다.

파문이 확산되자 벌떡떡볶이 본사 측은 지난 17일 공식 홈페이지에 등촌점 폐점 소식을 알렸다. 본사 측은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안이 심각하다고 여겨져 해당 가맹점을 폐점하기로 했다. 재발되지 않도록 가맹점주들의 교육에도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