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공기업

감사원 "코레일, 지난해 순익 4,000억 부풀려"…부실회계 논란

지난해 1인당 평균 1,081만원 성과·상여급 지급해

  • 박동휘 기자
  • 2019-08-20 08:18:04
  • 공기업
감사원 '코레일, 지난해 순익 4,000억 부풀려'…부실회계 논란
/서울경제DB

지난해 1인당 1,000만원 성과급 잔치를 벌인 한국철도공사가 같은해 순이익을 4,000억 가량 부풀려 공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감사원의 ‘2018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검사서’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2,893억원이라고 공시했다. 하지만 감사원이 결산감사를 한 결과 실제로는 당기순손실이 1,050억원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철도공사와 철도공사의 외부 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의 부실 회계 논란이 제기된다.

감사원은 “철도공사가 개정된 세법을 고려하지 않고 법인세법상 수익을 잘못 산정해 수익을 3,943억원 과대 계상했다”며 결산감사 결과가 바뀐 이유를 설명했다. 세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부터 이월결손금의 공제 한도가 법인세법상 과세소득의 80%에서 70%로 축소됐는데도 이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철도공사는 이런 적자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직원들에게 전년보다 300만원가량 늘어난 1인당 평균 1,081만원의 성과급·상여금을 지급한 바 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