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또 그러면 또 죽어" 한강 몸통 시신 범인 이름은 장대호, 신상 공개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장대호 신상 공개 결정
향후 언론노출시 마스크 착용조치 안해

  • 최상진 기자
  • 2019-08-20 16:28:08
  • 사회일반

장대호, 한강 몸통 시신, 한강 엽기 살인

'또 그러면 또 죽어' 한강 몸통 시신 범인 이름은 장대호, 신상 공개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38) /연합뉴스

모텔에 숙박한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장대호(38)의 신상이 공개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20일 오후 외부전문가 4명과 경찰 내부 위원 3명 등으로 구성된 신상정보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장대호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장대호의 얼굴은 언론 노출시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를 하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한다.

경찰은 강호순 연쇄살인사건(2009년) 이후 2010년 4월 특강법에 신설된 ‘8조 2항(피의자의 얼굴 등 공개)’을 근거로 흉악범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있다.

최근 사례로는 전 남편 살인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을 비롯해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김성수(30), 노래방 손님 토막살인사건의 변경석(35),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한 김성관(37), ‘어금니 아빠’ 이영학(37),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안인득(42) 등이 있다.

앞서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구로구 모텔에서 투숙객(32)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로 구속됐다.

경찰 조사에서 장씨는 “피해자가 반말하는 등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자수한 장씨는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는 막말을 하는 등 반성없는 태도를 보여 공분을 샀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