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박옥련 계명대 교수,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발성법’ 출간

34년간 성악 지도·연구 통해 확립한 발성법 담아

  • 손성락 기자
  • 2019-08-20 16:45:46
  • 전국
박옥련 계명대 교수,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발성법’ 출간
박옥련 계명대 성악과 명예교수./제공=계명대

“누구나 말하듯이 쉽게 노래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성대는 세상에서 유일하게 가지고 있는 악기입니다.”

박옥련(사진·70) 계명대학교 성악과 명예교수가 34년간 성악 지도와 연구를 통해 확립한 발성법을 책으로 출간했다.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 발성법’(렛츠북, 15,000원)에서 박 교수는 “바른 발성법을 배우면 누구나 쉽게 노래할 수 있지만 그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성악을 어려워한다”며 노래의 기초인 발성법을 강조한다. 그는 “타고난 성대가 훌륭해야 아름다운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목소리가 좋지 않은 사람도 바른 발성을 배우기만 하면 아름다운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며 “발성은 성악공부의 처음과 끝”이라고 밝혔다.

박옥련 계명대 교수,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발성법’ 출간
‘아무도 가르쳐 주지 않는 발성법’ 표지. /제공=계명대



책에서는 올바른 발성을 구강공부와 호흡공부 등 크게 2가지로 나눠 설명한다. 이 공부가 정착되면 악보를 보고 노래하는 것이 전혀 어렵지 않게 된다는 것이 박 교수의 설명이다.

박 교수는 “성악도들은 성악의 기초를 구체적으로 배운 적이 없다. 10년을 공부하고도 여러 가지 문제로 결국 성악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경우가 생기곤 하는데 이는 성악의 기초 부재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며 “발성공부는 집중하면 1년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편 박 교수는 1981년부터 2015년까지 계명대 음악공연예술대학 성악과 교수를 지냈다. 1972년 연세대 음악대악 성악과를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린츠 음악학교 수학(1975), 오스트리아 비엔나 음악학교 졸업(1978), 동아콩쿠르 성악부 2위 입상(1971), 슈베르트협회 이사 역임, 독창회(19회) 등의 활동을 했다. /대구=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