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홀로 선다

10월부터 독립법인으로 출범
경영효율 높여 적자 타개 모색

  • 허세민 기자
  • 2019-08-20 15:33:21
  • 생활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홀로 선다

아모레퍼시픽이 사업부 단위로 운영하던 프리미엄 티(Tea) 브랜드 ‘오설록’을 독립법인으로 출범한다. 국내 차 시장의 경쟁 심화로 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일 오설록 사업부를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분사한다고 밝혔다. 오설록은 오는 10월 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 활동을 시작한다. 차 전문 서비스 직군 인력을 채용·관리하는 그린파트너즈는 독립법인 출범과 함께 오설록의 자회사로 편입된다.

오설록은 서성환 아모레퍼시픽그룹 선대회장이 한국 전통의 차 문화를 부흥하기 위해 제주도 일대의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오설록은 100만 평 규모의 제주 녹차밭에서 생산된 녹차 제품을 고급화시키며 차 문화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 하지만 지난 2·4분기 기준 ‘생활용품&오설록’ 사업부의 적자 규모는 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억원)보다 확대됐다.

서혁제 오설록 대표이사는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철저한 책임 경영을 통해 전 세계 고객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 대표 명차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