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호날두, 마요르가에 4억5,000만원 지불 공식 확인…"성폭행 인정 아냐"

  • 김경훈 기자
  • 2019-08-20 15:16:56
  • 정치·사회

호날두, 강간, 합의금, 마요르가, 유벤투스, 맨유, 메시

호날두, 마요르가에 4억5,000만원 지불 공식 확인…'성폭행 인정 아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사진=로이터연합뉴스

‘슈퍼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 거액의 합의금을 지불한 것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는 호날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는 캐서린 마요르가에게 37만5,000달러(약 4억5,000만원)의 합의금을 지불했다고 인정한 법률 문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마요르가는 지난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마요르가는 당시 경찰을 찾아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상대가 호날두인지는 밝히지 않았으며 유명 축구스타라고만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미투 운동이 확산되자 마요르가는 공개적으로 호날두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경찰은 증거부족을 이유로 호날두를 기소하지 않기로 전격 결정했다.

현재 호날두는 마요르가가 주장한 성폭행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호날두의 현재 여자친구인 조지나 로드리게스 역시 호날두를 옹호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마요르가는 호날두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며 법정 싸움을 이어갈 것을 분명히 했다. 그러자 호날두 측은 판사에게 이 사건을 기각해 달라고 요청하는 새로운 법정 문서를 제출했다. 침묵에 대한 합의서가 있으며 공소시효도 오래됐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TMZ는 “하지만 흥미로운 것이 있다. 같은 문서에 호날두는 마침내 자신이 2010년 마요르가와 합의하기 위해 지불한 금액을 인정했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실제 호날두 측은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호날두가 고소인(마요르가)에게 37만5,000만 달러를 지불했으며 양측이 비밀유지 의무와 비파괴 의무를 지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호날두측은 이 합의금이 유죄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법적인 분쟁을 언론에 공개하지 않는 비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