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단국대 “조국 딸 논문 확인 미진한 부분 사과…윤리위 곧 개최”

  • 이경운 기자
  • 2019-08-20 16:07:01
  • 사회일반
단국대 “조국 딸 논문 확인 미진한 부분 사과…윤리위 곧 개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단국대학교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과 관련해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며 사과했다.

20일 단국대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와 관련해 “연구윤리위원회를 이번 주 개최할 예정이며 연구논문 확인에 미진한 부분이 있었음을 사과한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단국대는 이를 위해 사안 조사에 착수, 규정에 어긋나게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해 처리할 계획임을 밝혔다.

단국대는 문제가 된 인턴 프로그램이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과정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단국대는 “조 후보자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 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라며 “향후 청소년들의 대학병원 견학 등 진로견학 프로그램과 관련하여 신청을 의무화하고 별도 심의하는 과정을 두어 악용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단국대의 조사 결과로 조 후보자의 딸이 징계를 받을 가능성은 낮다. 단국대 관계자는 “윤리위를 열어도 이미 게재된 논문에 대해 처분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며 “시정 조치는 논문을 지휘한 교수에 대한 감봉 등의 처분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