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여성中企에 금융지원 나선 우리은행

여경협과 협약 1,100억 보증제공
중기부, 자발적 상생기업 5호 선정

  • 심우일 기자
  • 2019-08-20 15:02:45
  • 정책·세금
여성中企에 금융지원 나선 우리은행
박영선(가운데) 중기부 장관과 정윤숙 여경협 회장,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20일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식에서 손을 잡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우리은행을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기업)’ 5호로 선정했다. 자상한 기업은 중기부가 상생에 나서는 대기업을 발굴해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단체와 연결해주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은행·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20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우리은행은 여성인증기업, 여성벤처기업, 여성 이노비즈 기업에 1,1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여경협 회원사를 위해 금리를 최대 1.2%까지 낮춘 금융상품을 출시한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여성 기업에 경영전략·재무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날 우리은행은 중소·벤처기업 금융 기능도 강화하기로 했다. 향후 5년간 총 2조1,000억원 규모의 혁신성장 펀드를 조성하며 핀테크 특화 창업지원센터를 운영하는 게 골자다.

자상한 기업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취임한 후 중기부에서 야심차게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 네이버가 소상공인연합회와 업무협약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포스코·신한은행·국민은행이 자상한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박 장관은 이번 협약식에서 “우리 경제에서 여성기업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늘고 있음에도 차별 관행 등 여러 현실적인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민간에서도 이렇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준다면 여성경제인의 성장과 발전을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