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주당, 한국당에 '조국공세' 중단요구..“제발 청문회를 열자”

김진태, 조 후보자 선친 묘소 사진
"금도 벗어난 참담함 금할 수 없다"

조국, 김진태, 민주당, 한국당, 법무부장관, 청문회

민주당, 한국당에 '조국공세' 중단요구..“제발 청문회를 열자”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근거없는 의혹제기와 마타도어가 상상을 초월한다”며 “청문회를 조속히 열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오늘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돌아가신 조 후보자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 사진을 찍어 비석에 새겨진 손자의 이름까지 모두 공개하였다”며 “이는 금도를 벗어난 비상식의 극치로 후보자 가족들에게 깊은 상처를 주는 것으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반인권적인 김진태 의원의 행태는 법과 정의를 다룰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위원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증명하는 것으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청문회 일정은 차일피일 미루면서, 후보자의 정책능력과 자질 검증은 뒷전인 채, 조 후보자 가족의 사생활 캐기에만 골몰하며, 파렴치한 정치공세만 이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거 2013년 황교안 전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는 황 후보자 본인과 배우자 문제에만 집중됐지만, 이번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정작 조국 후보자는 빠져있고, 주변 가족의 신상털기와 의혹제기로만 가득 차있다”며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속히 확정해야 한다. 인사청문회에서 그동안 제기한 각종 의혹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고, 조 후보자가 부적격한 이유를 당당히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인사청문회법도 무시하면서 정쟁을 위해 청문일정을 지연시키는 행위는 비판 받아 마땅하다”며 “혹시 문재인 정부와 조 후보자가 추진하는 사법개혁이 두려워 방해하려는 꼼수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자유한국당은 더 이상 ‘조국 불가론’으로 가장한 근거 없는 의혹제기를 중단하고, 청문회에서 정정당당하게 검증하길 바란다”며 “더 이상 근거 없는 의혹제기와 신상털기식 공세로 인사청문제도의 본질을 훼손하지 말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