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어드레스때 고개 숙인 채 돌리세요

<52>정확히 조준하기
머리 들면 헤드 열릴 가능성 커

  • 박민영 기자
  • 2019-08-22 10:54:40
  • 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어드레스때 고개 숙인 채 돌리세요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어드레스때 고개 숙인 채 돌리세요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어드레스때 고개 숙인 채 돌리세요

샷을 할 때 스윙만큼이나 고민을 많이 하는 문제가 에이밍(aimimg·조준)일 것입니다. 루틴도 잘 지키고 있는 느낌인데 내 몸이 정확하게 목표 지점을 향해 섰는지 끊임없이 의심하게 됩니다. 좀 더 확신을 가지고 정렬하기 위한 요령이 있을까요.

우리는 평소 두 눈의 높이가 같게 해서 정면을 바라보는 양안 시력을 많이 사용합니다. 두 눈으로 사물에 초점을 맞추고 바라보며 자신으로부터 사물까지의 거리를 가늠하는 것이죠.

사람은 이 방법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골프에서 거리나 퍼트라인을 확인할 때 역시 양쪽 눈을 사용합니다. 요즘 많은 선수들이 그린에서 홀을 정면으로 바라보면서 볼을 양발 사이에 두고 기울기를 느끼는 방법인 에임포인트도 그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막상 실제 샷을 할 때 두 눈의 높이를 같게 하기 위해 어드레스 상태에서 고개를 드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조준 상태와 거리를 측정하는 데에는 효과가 있겠지만 고개를 드는 움직임에 의해 주시안(양쪽 눈 중에서 주로 쓰는 쪽의 눈)과 척추 각에 영향을 받기 때문입니다. 에이밍의 일관성이 떨어지고 자신도 느끼지 못하는 사이에 클럽헤드가 열리는 현상이 자주 발생할 수 있습니다.

라인을 읽거나 거리를 판단할 때는 정면을 바라보며 양쪽 눈을 다 사용해 측정합니다. 그러고 나서 어드레스에 들어가 조준 상태를 정확히 맞출 때에는 고개를 들지 말고 숙인 상태에서 옆으로 돌려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KLPGA 정회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