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폼페이오, 지소미아 종료 “실망스러워” 불만표출

“한일, 옳은 곳으로 되돌리길”
美국방부도 “강한 우려와 실망감”
정부 설명과 달리 美 민감하게 반응

폼페이오, 지소미아 종료 “실망스러워” 불만표출
폼페이오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크 폼페이오(사진) 미국 국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한국이 정보공유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밝혔다. 한미동맹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정부 설명과 달리 미국이 불편한 입장을 드러내면서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이다.

캐나다를 방문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외교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일) 두 나라 각각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기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일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고 이는 미국에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며 “두 나라 각각이 관계를 정확히 옳은 곳으로 되돌리기 시작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이는 북한(대응)의 맥락에서 매우 소중할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우리가 하는 일에 있어서도 중요하다”며 “그들(한일)은 모두 미국의 대단한 파트너이자 친구이고 우리는 그들이 함께 진전을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미 국방부도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우리는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에서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지속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는다”며 “우리는 가능한 분야에서 일본, 한국과 함께 양자 및 3자 방위와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미국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는 우리 정부의 설명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불만족을 표한다”며 “우리는 특히 한국 정부가 ‘미국이 이해하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 불만족스럽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