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황교안 "지소미아 종료에 김정은 만세 중국·러시아 축배, 대한민국 파괴행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소미아 종료에 “북한의 김정은은 만세를 부르고, 중국과 러시아는 축배를 들 것”이라며 비판했다.

황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주재한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로 국익을 생각한다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아니라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 정부는 안보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대한민국을 더 심각한 안보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며 “경제가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환율과 주가 등 금융시장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이어 “일각에서는 주한미군 철수까지 걱정한다고 하는데 한미동맹에 영향이 없다는 이 정권의 주장은 국민을 속이려는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요구가 번지자 국민 여론의 악화를 덮기 위해서 파기를 강행한 것”이라며 “위선을 숨기고 호도하려는 정권과 그 거짓말에 분노한 국민이 싸우는 시점에 지소미아를 파기함으로써 국민감정을 선동하고 자신들의 지지기반을 결집해 정치적 위기를 탈출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정권은 갑질, 이중성, 사기, 위선의 인물인 조국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대한민국의 국익을 버리려고 한다”며 “국내 정치를 위해 안보와 외교까지 희생시킨 대한민국 파괴 행위“라고 말했다.

또 ”이 정권이 끝내 대한민국과 국민을 외면하고 잘못된 길로 나간다면 우리 국민께서 더이상 방관하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소미아 폐기를 재검토하고,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21:55:2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