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위메이드, 라이선스·자체 신작 매출 늘어날 것"

현대차증권 리포트

현대차증권(001500)은 하반기 안정적인 매출이 예상되는 위메이드(112040)에 대한 매수의견을 23일 밝혔다.

위메이드는 3·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31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영업이익 3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할 전망이다. 출시 후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를 찍은 ‘일도전세’가 2·4분기에 이어 이번 분기에도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어 지난 분기 라이센스 신작들의 온기 반영과 더불어 안정적인 라이센스 매출에 기여 가능할 전망이다. 현재 위메이드의 라이센스 매출 기여 게임은 약 15종으로 하반기에도 분기별로 4~5종의 새로운 게임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그 중에는 ‘일도전세’를 개발한 37게임즈의 게임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최진성 연구원은 “다만 지난 분기 대비 3·4분기 라이센스 매출이 감소하는 이유는 30억 일회성 매출 제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위메이드는 지난 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라이센스 사업의 플랫폼화 가능성을 언급했다. 현재 중국 내 현지 사업자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최 연구원은 “현재 중국 내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플랫폼 수수료로 약 50% 정도를 수취하고 있다”며 “타 플랫폼 대비 낮은 플랫폼 수수료를 수취하고 유저 모객 파워가 있는 플랫폼 사업자와 미르 IP 플랫폼을 런칭한다면 미르 관련 많은 사업자를 입점 시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연내에는 전략적 지분 투자회사인 ‘엑스엘게임즈’(지분율 9%)의 신작 ‘달빛조각사’가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출시될 전망이다. 최 연구원은 “향후 라이센스 매출의 증가와 자체 개발 신작 출시로 지속적인 실적 상승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