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靑 국민청원으로 옮겨붙은 조국 논란...임명 26만 VS 반대 15만

‘반드시 임명’ 청원 26만 돌파
‘임명 반대’ 15만·‘철회’ 5만

  • 양지윤 기자
  • 2019-08-24 15:20:25
  • 청와대

조국, 법무부, 청와대, 국민청원

靑 국민청원으로 옮겨붙은 조국 논란...임명 26만 VS 반대 15만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지난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서울경제DB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해 달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돌파했다.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은 24일 오후 3시 기준 26만 9,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 청원은 지난 21일에 올라온 뒤 3일 만에 20만명 동의를 넘겨 청와대의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원자는 “국민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랐다”라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고 적었다.

반대로 조 후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청원도 동의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일 게시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 국민청원엔 15만 여명의 인원이 참여했다.

청원자는 “조 후보자가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올라온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부탁드립니다’ 제목의 청원(5만여명)까지 합하면 20만명이 넘는 인원이 임명 반대 청원에 참여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