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통상·디지털세 충돌...분열하는 G7

[G7 정상회의]
투스크 "美서 佛 와인에 관세부과 땐 맞대응할 것"
트럼프·마크롱 회동...해법 모색

통상·디지털세 충돌...분열하는 G7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가리키는 곳을 바라보고 있다. /비아리츠=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개막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이 무역 문제를 두고 또다시 충돌했다.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정상회의 첫날인 이날 기자회견에서 “프랑스 와인을 단호히 보호하겠다”면서 “만약 미국이 관세를 부과한다면 EU는 똑같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스크 상임의장은 EU 최대 동맹인 미국과 대립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미국이 무역전쟁을 일으킨다면 맞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관세를 정치적 도구로 사용한다면 이는 세계 전체에 위험한 일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프랑스가 구글·페이스북·아마존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에 ‘디지털세’를 부과하기로 하자 프랑스산 와인에 보복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했으며 전날 비아리츠로 출발하기 직전에도 프랑스를 겨냥한 보복관세를 압박했다.

‘영국판 트럼프’로 불리며 트럼프 대통령과 브로맨스를 과시하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미국발 무역전쟁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이날 비아리츠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기자들에게 “(무역갈등이) 매우 우려된다. 영국이 연루될 위험이 있다”면서 “나는 긴장이 완화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러한 긴장 속에서 G7 의장국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 공식 개막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깜짝’ 오찬 회동을 하고 이견을 좁히려는 시도에 나섰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2시간 남짓 오찬을 함께하며 디지털세 부과 방침이 미국 기업들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집중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오랜 친구다. 가끔 약간 다투기도 하지만 많이는 아니다”라며 마크롱 대통령과 친분을 과시하면서도 와인세 실행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