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3040 싱글, 부모보험 가입비중 기혼자 4배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조사
"혼자 부양해야 하는 부담감 작용"

  • 유주희 기자
  • 2019-08-27 17:39:12
  • 보험·카드
3040 싱글, 부모보험 가입비중 기혼자 4배

30·40대 미혼자들이 부모의 보험에 가입하는 비중이 기혼자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혼자 부모의 노후를 돌봐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27일 ‘3040 싱글의 보험소비 특성 및 시사점’을 통해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만 30~49세 미혼 남녀 2,66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심층 면접 결과 기혼자는 본인을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 가입 건수의 비중이 60.3%였고 배우자(22.4%), 자녀(15.2%), 부모(2.1%) 순으로 가입 비중이 높았다. 같은 나이대의 미혼자들은 배우자·자녀가 없는 만큼 본인(91.1%)을 위한 보험 가입이 월등히 많았지만, 동시에 부모가 피보험자인 보험 가입 비중도 7.8%로 기혼자의 4배 수준을 나타냈다.

윤성은 인생금융연구소 연구원은 “3040 싱글들은 심층 면접에서 부모의 간병 문제가 가족 전체의 갈등으로 번지는 사례를 보면서 ‘부모 보험’의 필요성을 고민하게 됐다고 답했다”며 “혼자 부모를 돌봐야 한다는 부담을 덜기 위해 부모 보험에 더 많이 가입하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3040 미혼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부모 보험은 암보험(19.3%)이었으며 종신보험(18.0%)·실손보험(15.2%)이 뒤를 이었다. 간병보험 비중(4.0%)도 기혼자(1.1%)에 비해 많았다. 이밖에 본인의 노후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보험 가입 비중도 높았다. 결혼 유무에 관계없이 암과 실손보험의 비중이 큰 가운데 미혼자들은 노후대비용 연금보험 가입 비중이 11.7%로 기혼자(9.2%)보다 높았다. 사망을 보장하는 종신보험 가입 비중도 예상외로 기혼자들과 유사하게 나타났다. 윤 연구원은 “3040 싱글들은 노후 리스크에 혼자 대비해야 한다는 걱정도 크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