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유튜브, 아동용 사이트 분리한다…"부적절 영상 노출 우려는 여전"

"이용자 집단 구분 통해 연령별 동영상 제공할 방침"
"새 사이트는 '유튜브 키즈' 웹 버전 될 것"

  • 신현주 기자
  • 2019-08-29 16:56:25
  • 기업

유튜브. 유튜브키즈. 어린이. 동영상. 아동용사이트.

유튜브, 아동용 사이트 분리한다…'부적절 영상 노출 우려는 여전'
/연합뉴스

부적절하거나 폭력적인 동영상 등으로 물의를 빚은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가 어린이 이용자 보호를 위해 아동용 사이트를 분리해 별도로 운영하기로 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이번 주 안에 아동용 사이트를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유튜브는 이동용 사이트와 앱 이용자들을 4세 이하 미취학 아동과 5∼7세, 8∼12세 집단으로 구분해 연령별로 특화된 동영상을 제공할 계획이다. 유튜브 측은 “4살 어린이에게 훌륭한 콘텐츠가 10살에게도 훌륭하지는 않을 수 있다는 걸 안다. 부모가 자녀에게 맞는 콘텐츠를 고르기가 더 쉬워지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유튜브에 따르면 새 사이트는 2015년 출시된 어린이 특화 앱 ‘유튜브 키즈’의 웹 버전이 될 전망이다.

유튜브는 허위정보를 퍼뜨리거나 음란한 영상 등을 퍼뜨리는 경우가 많음에도 이에 대한 제재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끊임없이 비판받아 왔다. 특히 어린이용 동영상은 유튜브가 자사를 통해 서비스되는 모든 동영상을 직접 살피는 대신 관련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자동 검수’ 방식을 사용한다는 점 때문에 이런 문제가 더욱 크게 부각됐다. 이에 대해 유튜브 측은 “아동용 사이트를 분리하는 조처에도 어린이가 부적절한 동영상에 노출되는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는 못할 것”이라고 자인하기도 했다. 유튜브는 “각 연령대에 적절하지 않은 콘텐츠를 걸러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 중이지만 모든 동영상이 수작업으로 검수 되지는 못했다”면서 “우리가 빠뜨린 부적절한 뭔가를 발견한다면 차단하거나 체크해 신속히 검수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현재 유튜브는 표적 광고에 쓰기 위해 미성년자 정보를 수집하는 등 아동온라인사생활보호법(COPPA)을 위반했다는 혐의로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유튜브는 어린이용 동영상에 대해 표적 광고를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유튜브는 최근 COPPA 위반 혐의와 관련해 FTC와 합의했으나 세부 합의 조건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