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한독 생산공장, 7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2022년까지 자격유지”

국내 제약업계 최초 녹색기업 지정
환경오염물질 저감 위해 3년간 약 22억원 투자

  • 박홍용 기자
  • 2019-09-03 14:12:18
  • 바이오&ICT

한독 생산공장, 녹색기업, 2022년, 22년, 제약업계 최초, 22억원 투자

한독 생산공장, 7회 연속 녹색기업 재지정··“2022년까지 자격유지”
충청북도 음성에 위치한 한독의 생산공장

한독(002390)은 충청북도 음성에 위치한 생산공장이 원주지방환경청으로부터 7회 연속 녹색기업으로 재지정됐다고 3일 밝혔다.

한독은 2000년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녹색기업(옛 환경친화기업)에 지정됐으며, 이번 재지정으로 2022년 9월까지 총 22년간 녹색기업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녹색기업’은 환경오염물질의 현저한 감소 및 자원과 에너지 절감 등 환경 개선에 크게 기여한 친환경 경영 사업장을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와 평가를 거쳐 지정된다.

이번 평가에서 한독 생산공장은 적극적인 투자로 환경오염물질 저감에 기여하고 지역 환경 보전 활동에 앞장서 오고 있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독은 대기오염물질, 온실가스, 폐수 등 환경오염물질의 배출을 감소하기 위해 지난 3년간 약 22억원을 생산공장에 투자했다. 생산 중 발생하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을 완전히 소각하기 위해 축열식소각로(RTO)를 도입했으며 노후 된 대기오염물질 집진 설비를 최신 시설로 교체했다. 또 냉난방 설비를 개선해 에너지 절감에 기여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한독은 더불어 살아가는 기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삶뿐 아니라 건강한 환경에도 큰 관심을 갖고 친환경 경영을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한편, 한독 생산공장은 대지 90,840m2, 건물 연면적 46,783m2에 달하며 내용 고형제, 외용액제, 플라스타 등을 제조/포장할 수 있는 대규모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또, 다양한 제형을 시험할 수 있는 품질관리 시험기기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원재료와 완제품을 적정 조건에서 보관할 수 있는 현대식 자동화 창고를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