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호르몬 치료 후 휴면한 유방암 세포, 나중에 재발"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연구진 보고서
영구 휴면시키거나 깨워서 죽이면 재발 방지 가능해질듯

  • 노희영 기자
  • 2019-09-03 18:24:34
  • 인물·화제

유방암, 호르몬, 치료, 휴면, 재발

유방암 치료를 위해 투여된 호르몬 치료제가 유방암 세포의 일부만을 죽이고 나머지는 휴면 상태로 전환해 나중에 이런 암세포가 재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의대의 루카 마냐니 암 외과 교수팀은 최근 이런 내용의 연구 보고서를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그동안 의학계에서는 호르몬 요법이 유방암 세포를 죽여서 효과를 발휘하는지, 아니면 유방암 세포를 휴면 상태로 전환하는지를 놓고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호르몬 치료제가 일부 유방암 세포만 사멸하고, 나머지 암세포는 휴면 상태로 돌려놓는 것으로 밝혀져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연구팀은 휴면 유방암 세포의 비밀을 풀면 이들 암세포가 휴면에서 깨어나 재발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예 영구 휴면 상태로 두거나, 적절한 시점에 깨워서 사멸하는 방법 등이 거론된다.

연구팀은 5만여 개의 인간 유방암 단일 세포를 실험실에서 분석해 호르몬 치료를 받은 암세포 가운데 일부가 휴면 상태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런 휴면 세포는 호르몬 치료제 저항성을 갖기 전의 중간 단계에 있는 것으로 추정됐으며, 전신에 전이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도 확인됐다.

공동 저자인 홍성필 박사는 “우리의 실험 결과는 이런 휴면 암세포가 온몸에 돌아다닐 가능성이 더 크다는 걸 시사한다”라면서 “이들 휴면 세포는 다른 기관에서 깨어나 2차 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어떻게 이들 암세포가 휴면 상태에 빠지는지, 무엇이 이들 암세포를 다시 깨우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영국 암연구소(Cancer Research UK)의 레이철 쇼 박사는 “호르몬 치료법을 받고 유방암이 재발하는 이유를 밝히는 것이 더 나은 치료법 개발에 필수적”이라면서 “연구자들이 이 문제에 대처할 핵심적 루트를 이번 연구가 제시했다”라고 평가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