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국세청, 대림그룹 지주사 세무조사

  • 김흥록 기자
  • 2019-09-04 12:52:57
  • 건설업계
국세청이 대림그룹의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전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있는 대림코퍼레이션 본사에 조사요원 수십 명을 투입해 세무와 회계 등의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당국은 대림 측에 이번 세무조사 기간이 올해 연말까지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조사4국은 ‘특별 세무조사’로 불리는 비정기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조직으로, 주로 기업 탈세나 비자금 등에 관련한 혐의나 첩보가 있을 때 조사를 벌인다. 통상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는 4∼5년에 한 번 정기조사 형태로 진행되지만, 대림코퍼레이션에 대한 이번 세무조사가 2016년 이후 약 3년 만에 진행됐다는 점에서 비정기 특별조사라는 데 무게가 실린다.

한편 업계에서는 지난달 공정거래위원회가 대림산업의 불공정 하도급 거래행위 등에 대해 발표한 것이 이번 조사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대림코퍼레이션은 대림산업의 지분 약 21.7%를 보유한 지주사로, 올해 상반기 약 33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