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통상·자원

가스공사 '대박' 이라크 유전서 日생산 50만배럴 달해

하루 350억 수입...주바이르 투자비 3조5,000억원 이미 회수

  • 세종==조양준 기자
  • 2019-09-05 17:13:16
  • 통상·자원
가스공사 '대박' 이라크 유전서 日생산 50만배럴 달해
이라크 주바이르의 원유처리설비 현장 전경.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에서 수행출자 법인인 코가스(Kogas) 이라크 B.V가 하루 원유생산량 50만배럴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하루 생산량 50만배럴의 시장 가치는 약 348억원으로, 주바이르 필드 생산 1단계 목표를 달성한 것이다. 2단계 목표는 일일 생산량 70만배럴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0년부터 주바이르 사업에 참여해 첫해 하루 18만배럴을 생산했고 2017년에는 하루 평균 생산량 43만배럴을 기록했다.

이라크 법인은 지난 6월 기준 주바이르 사업의 누적 투자비 29억4,000만달러(약 3조5,000억원)에서 30억7,000만달러를 회수해 투자비 회수율이 104.4%에 달했다. 지난해 말 당기순이익은 5,957만달러였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라크 법인에 출자한 3억7,800만달러 중 87.3%인 3억3,000만달러를 회수했고 내년부터는 사업이 종료하는 2035년까지 매년 배당 등을 통해 꾸준한 수익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국제유가 하락과 중동 정세 악화 등 사업 운영을 둘러싼 불확실성 속에서도 안정적인 원유 증산을 통해 자원개발 사업 분야에서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