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멜로가 체질' 안재홍X천우희, 위기도 두렵지 않다..'설렘 폭발'

  • 김주희 기자
  • 2019-09-06 11:01:43
  • TV·방송
‘멜로가 체질’ 천우희의 작업실 개업 현장이 포착됐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스탠딩 파티라니, 역시 정상과는 거리가 먼 그녀답다.

'멜로가 체질' 안재홍X천우희, 위기도 두렵지 않다..'설렘 폭발'
사진=삼화네트웍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절친이자 드라마 제작사 ‘흥미 유발’ 실장인 한주(한지은)와 계약을 앞두고 있던 진주(천우희). 그러나 도장을 찍는 건 보류되고 말았다. 대형 제작사 SD의 계약 제안을 받았기 때문. 그러나 진주는 “설렌다. 우리가 계약서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있다니”라며 들뜬 마음을 내보였던 한주가 마음에 걸렸다.

이 가운데, 오늘(6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새로운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가 한창인 진주와 범수가 포착됐다. ‘불꽃 미녀 임진주 작가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라는 현수막이 크게 걸리고, 친척들을 다 불러 모은 듯, 넓지 않은 작업실은 손님으로 북적거린다. 막걸리가 주가 되지만 형식은 스탠딩 파티다. 물론, 공간이 비좁아서 모두가 서 있는 것은 비밀일 듯하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이 화려하고도 정감 가는 파티를 황망하게 쳐다보고 있는 진주와 비즈니스적 미소를 띠고 있는 범수는 사진만으로도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작업실을 개업했다는 건, 진주와 범수가 제안받은 두 곳의 제작사 중 한 곳과 계약을 했다는 의미. 과연 이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까.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혜정(백지원)과의 작업을 시작한 환동(이유진)이 범수의 스태프들을 모두 가로챈듯한 상황이 담겼다. 환동에게 촬영 감독도, 미술 감독도, 음악 감독도 모두 뺏겨 ‘멘붕’이 온 범수는 폭발하고 말았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우린 감독이 손범수니까”라며 범수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진주. 그 말을 듣자마자 범수는 만면에 드리워진 웃음을 숨길 수 없었다. 범수도 모자라 시청자들에게마저 설렘을 선사한 진주, 작업실까지 얻은 그녀의 앞길에는 이제 정말 꽃길만이 펼쳐질 것인가.

‘멜로가 체질’ 제9회, 오늘(6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 방송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