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X'동백꽃 필 무렵'..스크린과 브라운관 장악 예고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공효진이 올 가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연애와 이별에 대한 솔직하고 특별한 이야기로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가장 보통의 연애>의 공효진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는 다채로운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먼저, 공효진은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으로 분해 사랑에 있어 쿨하고 당당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사다난한 경험을 통해 사랑은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는 지극히 현실적인 캐릭터를 통해 관객들에게 무릎 탁 치게 만드는 공감대를 전할 공효진은 솔직한 모습 이면에 사랑에 대한 남다른 고민을 안고 있는 연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 다채로운 매력으로 스크린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처럼 <가장 보통의 연애>를 통해 매력적이고 현실적인 캐릭터로 돌아온 공효진이 KBS 2TV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로맨스 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오는 9월 1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 역으로 분한 공효진은 제대로 된 사랑을 받아 본 적은 없지만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캐릭터를 통해 영화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안방극장까지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처럼 올 가을 스크린부터 브라운관까지 다양한 활약을 예고하는 공효진의 다채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가장 보통의 연애>는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공감대와 신선한 재미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7.06 17:03:4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