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LG전자, “고객에게 진실 알려야.. 삼성은 8K TV 아닌 4K”

반박에 재반박.. 격화되는 삼성·LG전자 8K TV 화질 논쟁
"삼성은 과거의 삼성에 물어봐야"

  • 고병기 기자
  • 2019-09-08 10:00:17
  • 기업

IFA, 삼성전자, LG전자

LG전자, “고객에게 진실 알려야.. 삼성은 8K TV 아닌 4K”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005930)의 8K TV 화질이 국제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066570)의 8K TV 화질을 둘러싼 논쟁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 LG전자가 삼성전자의 8K TV가 국제 규격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며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지만 삼성전자가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자 LG전자가 곧바로 “고객을 위해 진실을 알려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면서 양사 간의 8K TV 화질 논쟁이 확산되고 있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유럽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테크 브리핑을 갖고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8K TV 화질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원래 테크 브리핑은 IFA의 전반적인 기술 동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지만 이날은 TV, 그 중에서도 특히 8K TV의 화질에 대해서만 시간을 할애해 설명했다.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은 이날 브리핑을 시작하면서 “소비자들이 8K TV를 구매할 때 정확히 무엇을 구매하는지, 국제기준에 맞는지 알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경쟁사의 8K가 기준을 못 맞추는 국제 표준에 어긋나는 TV라는 것을 상세하게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이번 IFA 전시회장에 자사 8K TV와 타사 제품을 비교하는 별도 공간을 마련했지만 해당 제품이 삼성전자의 8K TV라고 말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날은 문제 제기를 한 8K TV가 삼성전자 제품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이날 LG전자는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한 문제 제기라고 강조했다. 전날 삼성전자가 LG전자의 문제 제기에 대해 “어떤 기준인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같이 정한 기준이며, 삼성전자도 2016년에 자체 뉴스룸에 설명을 잘해놨다” 며 “삼성 내부적으로 이미 답을 알고 있으며, 2019년의 삼성전자가 2016년 삼성전자에 물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에 삼성전자가 선보인 8K TV에 대해서는 사실상 4K 수준이라고 평가 절하 했다.

LG전자와 삼성전자의 8K TV 화질 논쟁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LG전자가 계속해서 8K TV 화질에 대한 진실을 알리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우선 LG전자는 오는 17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술 설명회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박 부사장은 “당분간 진실을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4K와 8K TV는 가격 차가 크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더 비싼 제품을 살 때는 왜 더 비싼 걸 사는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를린=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