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멜로가 체질' 천우희의 재발견, 스크린 넘어 브라운관까지 사로잡아

  • 김주원 기자
  • 2019-09-09 07:41:40
  • TV·방송
배우 천우희의 한계 없는 연기력이 연일 화제다.

'멜로가 체질' 천우희의 재발견, 스크린 넘어 브라운관까지 사로잡아
사진=삼화네트웍스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서른 살의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은 천우희가 캐릭터를 찰떡 소화하며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천우희는 이전 작품들에서 특히 강렬한 캐릭터와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주목받았다. 2011년 영화 ‘써니’에서 상미 역을 맡아 신들린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강한 인식을 남겼고, 이후 영화 ‘한공주’, ‘곡성’, ‘우상’ 등을 통해 천우희 표 카리스마와 묵직한 연기력으로 스크린을 사로잡았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와 ‘어느날’에서는 로맨스까지도 소화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기도 했다.

드라마 첫 주연작이었던 tvN 드라마 ‘아르곤’에서는 특유의 사랑스러움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고, 생활 연기 역시 완벽하게 해내며 브라운관에서도 인정받았다. 장르를 가리지 않는 깊이있는 감정 표현과 내공 있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천우희는 이번 ‘멜로가 체질’을 통해 천우희의 재발견이라는 반응까지 이끌어냈다.

처음으로 도전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였지만 천우희의 연기력은 변함없이 완벽했다. 평범하지 않은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200% 소화해내며 지금까지 없던 캐릭터라는 평을 얻기도 했다. 특히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이 돋보이는 대사와 감정이 오롯이 묻어나는 내레이션까지 찰지게 선보이며 천우희의 저력을 아낌없이 보여주고 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은 물론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매번 역대급 캐릭터를 만들어 내는 천우희. 천우희의 또 다른 매력이 한껏 돋보이고 있는 ‘멜로가 체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한편,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수다블록버스터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