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민병두 정무위원장, 암호자산 입법관련 독일 증권거래소와 면담

민병두 정무위원장, 암호자산 입법관련 독일 증권거래소와 면담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알렉산더 홉트너 BSG 대표, 민병두 정무위원장, 김병욱 민주당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면담을 가졌다. /사진제공=민병두 의원실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일 독일 슈투트가르트 증권거래소(보어 슈투트가르트, Borse Stuttgart GmbH, 이하 BSG) 대표단과 만나 암호화폐와 관련해 면담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민병두 의원은 “독일 사례가 보여주듯 기존 틀 안에서 암호자산 거래를 인정하고, 이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방법이 있다”며 “기술은 장려하되 역할을 제한하는 식으로 우리도 조속히 관련 입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렉산더 홉트너 BSG 대표는 “한국 방문 중 입법부 면담을 희망했다”며 “업계관계자들의 추천에 따라 관련 법과 관련한 상임위 위원장인 민병두 의원과 면담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기존 IPO에 대비해 ICO가 가진 장점을 국민에게 납득시킬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홉트너 대표는 “IPO는 일반적으로 투자 자격 제한과 지역적 한계를 수반한다”며 “글로벌 개인 투자자들의 아이디어를 수용할 수 있다는 점에 ICO의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같은당 최운열 의원도 “홉트너 대표의 ‘규제당국은 기술이 아니라 기능을 규제해야 한다’는 발언이 핵심”이라며 “그 취지를 우리 정부에 적극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BSG는 1860년 출범한 독일 제2의 증권거래소로, 그 자회사 소와랩스는 지난 1월 암호자산 거래 플랫폼 ‘바이슨’(Bison)을 출시한 바 있다. 전통 금융기관이 암호자산 업계에 본격 진출한 사례로, 그간 보수적인 경향을 띄어온 제도권 거래소가 암호자산 분야를 긍정하기 시작했다는 신호로 평가받는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