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경찰청장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국민 요구 맞게 절차대로 수사”

“생기부 공개한 인물도 필요하면 참고인 조사” 방침
“명예훼손 고소는 신고만 접수·고소인 조사는 아직”

경찰청장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국민 요구 맞게 절차대로 수사”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학교생활기록부가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국민적 관심이 지대한 사건인 만큼 국민 요구에 맞게끔 법적 절차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9일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 담당자를 참고인 조사했고, 교육청 등 관계기관에서 조사한 자료도 넘겨받았다”면서 “열람 기록을 토대로 어떻게 자료가 배포됐는지 추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생기부 유출 사안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조 장관 딸은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성적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조 장관 딸은 이틀 뒤인 5일에는 경남 양산경찰서에 홀로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기도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도 6일 조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직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 청장은 “유출 경위 파악 과정에서 이를 공개한 인물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수사상 필요하다면 하게 될 것”이라며 “책임 소재를 묻기에 앞서 전반전인 유출 과정을 파악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조 장관 딸이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유포자들을 경찰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한 데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신고를 접수한 상태로, 아직 고소인조사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고소인 측에서 ‘생활기록부 사안이 더 급하므로 명예훼손 관련 조사는 나중에 응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