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시정책

외국인, 지난달 국내주식 2.3조원어치 팔았다

세달만에 순매도세로 전환…채권시장선 순매수

외국인이 지난달 국내주식시장에 서 석 달 만에 ‘팔자’로 돌아섰다. 이들이 팔아치운 국내 상장주식을 2조원이 넘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2조3,430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 5월 (2조9,170억원 순매도) 이후 석 달 만의 순매도다.

국가별로는 지난달 영국과 미국이 7,720억원, 7,640억원어치를 각각 팔아치웠고 이어 룩셈부르크(3,270억원), 사우디아라비아(2,260억원), 프랑스(2,230억원) 등의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반면 말레이시아는 880억원어치를 사들였고 버진아일랜드와 네덜란드도 각각 770억원, 750억원을 순매수했다. 일본도 41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상장주식 보유액은 526조4,71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3%에 달했다.

보유액이 가장 큰 국가는 미국(226조5,82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3.0%를 차지했고 영국 41조1,430억원(7.8%), 룩셈부르크 33조3,120억원(6.3%), 싱가포르 30조3,860억원(5.8%) 등 순이다.

일본과 중국의 시총 보유액은 12조2,740억원(2.3%)과 10조760억원(2.0%)이었다.

한편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조4,000억원어치를 사고 4조4,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3조3,000억원어치가 만기 상환돼 1조7,000억원의 순투자를 보였다. 외국인은 7월에는 4,210억원의 순회수를 보였다.

이에 따라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6월 말(124조5,400억원) 이후 두 달 만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