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 "이달 美와 대화" 하루만에 미사일 도발

실무협상 위한 전략적 행보 관측
합참 "미상의 발사체 2발 포착"
트럼프 "만남은 언제나 좋은것"

北 '이달 美와 대화' 하루만에 미사일 도발
합동참모본부가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6시53분경, 오전7시12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26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미국에 대화의 손을 내민 지 하루 만인 10일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미상의 단거리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북미대화 교착과 관련 책임을 미국에 떠넘기고 일부 비핵화 조치에 따른 제재완화라는 북한의 단계적 비핵화 방식을 실무협상에서 관철하려는 전략적 행보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4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6시53분경, 오전7시12분경 북한이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개천에서 동북방 직선 방향으로 날아간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30㎞, 정점 고도는 50∼60㎞로 분석됐다. 군사전문가들은 이번에 발사된 기종을 직경 600㎜로 추정되는 ‘초대형 방사포’ 또는 ‘북한판 에이태킴스’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발사체의 사거리 내에 평택 주한미군기지와 경기 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가 포함된 점을 볼 때 북한은 도발을 통해 체제결속과 비핵화 방식에 대한 미국의 양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선거유세장으로 떠나기 전 북한의 9월 하순 협상 용의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만남은 언제나 좋은 것”이라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화답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제1외무상은 전날 밤 담화에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