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反文反曺 뭉치자"...힘 실리는 야권연대

"자유민주 회복 위한 연대 제안"
황교안 기자회견 후 손학규 찾아
한국·바른미래, 원내대표 회동
해임건의·국조 공동추진 합의도

'反文反曺 뭉치자'...힘 실리는 야권연대
황교안(오른쪽)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대화를 나눈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국민 연대를 제안하는 등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끌어내기 위한 야당 공조가 본격화할 태세다. 제1·2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반대’에 공통된 목소리를 내는데다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나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해 곧 반문(반문재인)·반조(반조국) 연대 출범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황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현 정부의 독선과 폭주를 막아내려면 자유민주 가치 아래 뜻을 함께하는 세력이 뭉쳐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고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며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의 힘을 합쳐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가 국민 연대를 제의한 뒤 곧바로 찾은 사람은 손 대표다. 그는 손 대표와의 비공개 회동에서 조 장관 파면에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손 대표는 “논의해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反文反曺 뭉치자'...힘 실리는 야권연대
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로 오신환 원내대표를 방문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손 대표가 즉각 수락하지는 않았으나 국회 안팎에서는 두 정당이 조만간 연대해 공동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조 장관 임명에 꾸준히 반대 입장을 밝혀온 양당의 원내대표가 이날 만나 해임건의안·국정조사를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기 때문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를 만난 직후 기자들에게 “국회 내 실질적으로 조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세력들을 해임건의안으로 다시 묶어내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시기에 대해서는 살펴봐야 하나 국정조사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수장인 유승민 의원까지 “한국당이나 저희 당이나 (조 장관 임명 강행) 문제에 대해 생각이 같아 딱히 협력을 안 할 이유가 없다”며 함께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반문’을 고리로 한 공동전선이 야권 통합의 불씨로 작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양 정당은 우선 조 장관 해임건의안부터 협력할 수 있다”며 “이를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양당 외에 다른 야권에서도 뜻을 함께해야 하는 터라 연대의 주요 기점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해임건의안 통과를 위해 야권이 행동을 같이할 경우 이는 통합의 방아쇠로도 작용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무산되면 재차 야권 통합을 시도하기가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두 정당이 뜻을 모으고 있는 조 장관 해임건의안은 헌법 제63조에 따라 국회 재적 의원 3분의1 이상이면 발의가 가능하다. 하지만 통과하려면 국회 재적 의원 과반수의 찬성이 필요하다. 현 국회의원 297석 가운데 149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셈이다. 한국당(110석)과 바른미래당(28석) 외에 야권 의원 10명 이상이 동조해야 가결될 수 있는 것이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