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주거지 주차장 공유' 속도

연제구 이어 금정구 협약
해운대구 등도 참여 검토

  • 조원진 기자
  • 2019-09-11 07:51:26
  • 전국
부산시가 극심한 도심 주·정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주거지 전용 주차장 공유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업은 낮에 비어있는 주거지 주차면을 주차장이 필요한 주민이 사용하는 것으로 도시의 주차문제를 해결하는 공유경제 모델로 불린다.

10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구·군을 비롯해 주차장 공유기업 등과 함께 주거지전용 주차장 공유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부산 연제구는 주차장 공유기업인 모두컴퍼니와 최근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등 주거지 전용 주차장 공유사업을 시범 도입할 계획이다. 지난 3일 금정구도 이 사업에 참여하기로 협약했다. 동구와 남구 등 다른 지자체도 업무협약을 앞두고 있다. 여기에 중구, 부산진구, 해운대구, 사하구, 수영구는 주거지 전용 주차장 공유사업 후보지를 선정하는 등 사업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지역 내 주차공간 부족문제를 완화하고 불법주차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16개 구·군의 주차면 확보율은 103%로 총 130만여 면의 주차 면을 보유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정보 공유가 이뤄지지 않은 탓에 주·정차 위반 단속 건수가 97만여 건에 달한다.

시는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모든 자치구로 빠르게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주거지전용 주차장 사업은 주차난 해소와 같은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시민 체감형 공유경제 모델”이라며 “이 사업이 성공하려면 시민들의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