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국회 순항 어려워, 특검·국조로 조국 게이트 파헤쳐야”

靑 허위 인턴 증명 발급처에서 국무회의 비난
검찰개혁단장에 민변 출신, 공수처 ‘민변처’ 우려
국조·특검 법안 발의 예정, 범야권에 협조 요청

  • 구경우 기자
  • 2019-09-11 09:53:54
  • 정치일반
나경원 “국회 순항 어려워, 특검·국조로 조국 게이트 파헤쳐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서울경제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는 더 이상 순항하기 어려운 상황, 비정상 시국에 온 것이 아닌가 생각해본다”며 “비상한 각오로 조국 게이트를 파헤쳐 국민의 명령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를 열고 특검과 국정조사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장관이라는 말이 안 나온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이라는 표현을 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임명 후 첫 국무회의를 한 곳이 한국과학기술연수원(KIST)로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한 기관”이라며 “정말 이게 제정신이라고 볼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자마자 검찰 죽이기를 하는데 성에 안 찼는지 대통령까지 나서 증거 인멸을 압박하고 대놓고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실체는 누가 밝혀야 하겠나.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다른 야당에 정식으로 조국 게이트의 국정조사와 특검법의 처리를 제안한다”며 “이러한 부분에서 빨리 국조, 특검법안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이주영 한국당 의원도 “사방에서 진영논리를 내려놓고 양심을 회복하라는 외침이 들여온다”며 “조국 법무부는 (수사 독립성·중립성 등) 검찰 개혁에 역행하는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