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주 52시간제’로 근무 시간 평균 13.5분 줄었다

광화문·여의도·판교·가산디지털단지 4개 지역보니
3곳은 근무시간 줄었지만 가산디지털단지는 증가
연령대별 근무 시간 변화 40대가 감소 폭 가장 커

  • 정아임 기자
  • 2019-09-11 09:17:37
  • 경제동향

52시간, 광화문, 노동부,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주 52시간제’로 근무 시간 평균 13.5분 줄었다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근무 시간이 감소했다는 조사가 공개됐다./연합뉴스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수도권 지역 직장인들의 근무 시간이 감소했다는 조사가 공개됐다.

11일 고용노동부는 KT와 BC카드에 의뢰해 직장인이 많은 광화문,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등 4개 지역 직장인의 근무 시간, 출퇴근 시각과 소비 지출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작년 3~5월과 시행 후인 올해 3~5월 근무 시간과 출퇴근 시간 자료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지국에 잡힌 휴대전화 신호 정보가 활용됐다.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조사 대상 4개 지역의 근무 시간은 13.5분 줄어든 것이 분석 결과에서 나타났다.

주 52시간제를 시행하는 대기업이 많은 광화문 지역은 근무 시간이 39.2분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여의도와 판교는 각각 9.9분, 9.7분 감소했다. 주 52시간제가 적용되지 않는 중소기업이 다수인 가산디지털단지는 근무 시간이 0.6분 늘어났다.

연령대별로 근무 시간 변화를 보면 40대의 근무 시간 감소 폭이 15.8분으로 가장 컸다. 이어 30대(14.1분), 20대(11.8분), 50대(10.2분) 순이었다.

한편, 출근 시각은 늦춰지는 반면 퇴근 시각은 당겨졌다. 광화문의 경우 오전 7∼8시와 8∼9시 출근 비율은 각각 2.6%포인트, 1.4%포인트 감소했고 9∼10시 출근 비율은 2.0%포인트 증가했다. 여의도는 오후 5∼6시 퇴근 비율이 3.8%포인트 증가했고 6∼7시와 7∼8시 퇴근 비율은 각각 0.6%포인트, 1.2%포인트 줄었다. 판교와 가산디지털단지는 출근 시각과 퇴근 시각 모두 당겨지는 경향을 나타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