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공급억제 정책이 없던 수요도 만들어, 서울 강보합...상한제 시행땐 더 뛸수도"

■추석 이후 전문가 집값 전망
지방은 '대대광' 중심 강세 예상
경기침체·규제에 하락 가능성도

  • 진동영 기자
  • 2019-09-11 16:12:07
  • 시황
'공급억제 정책이 없던 수요도 만들어, 서울 강보합...상한제 시행땐 더 뛸수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에 경기침체 심화 등 다양한 변수가 상존하면서 향후 주택시장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서울 집값에 대해 상승폭은 크지 않겠지만 당분간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상한제가 시행된다면 아파트 값의 오름폭이 더 커지고 대상도 넓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지방 부동산 시장은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침체가 지속되는 등 양극화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물론 경기가 워낙 좋지 않아 서울 집값만 ‘나 홀로 상승’을 누릴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대다수 전문가는 정책 기조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볼 때 서울 집값은 완만한 속도로 오르면서 강보합 양상을 띨 것으로 예상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규제 위주의 정책이 지속되면 주택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다”며 “공급이 줄어들면서 중장기적으로도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서울 등 수도권은 강보합세가 유지될 것 같다”며 “금리 인하에 대한 추가적인 기대가 가장 크고 아파트 공급 부족 신호로 무주택자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대형 한국리츠협회 회장도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부동산 가격은 가만히 놔두면 떨어질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공급을 억제하는 정책을 펴다 보니 수요자들의 불안 심리가 ‘없던 수요’를 만들고 있다. 세금·대출 규제 등으로 매물이 적게 나오고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올라가는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물론 서울 부동산 시장만 ‘나 홀로’ 강세를 보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이상호 건설산업연구원 원장은 “부진한 경기 상황 속에서 부동산 시장만 ‘나 홀로 호황’을 누리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촘촘한 금융 규제 등으로 상승세가 이어지기 어렵고 전반적인 하향세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양극화에 대해서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대대광(대구·대전·광주) 등 일부 지역은 상승세를 보일 수 있지만 모든 곳이 평균적으로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방에서도 오르는 지역과 내리는 지역이 차이를 보이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은 “서울 내에서도 (강남 등) 국지적 지역이 시장을 주도하면서 지역 간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다. 지방 내에서도 대구 수성구, 대전 등 특수를 보는 곳 위주로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될 경우 집값을 더욱 불안하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 회장은 “9·13대책이 단기적인 집값 하락에 도움이 된 것은 맞다”면서도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재건축 사업이 전면 중단되면서 신축 위주로 기존 집값이 또 오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교수는 “(상한제가 시행되면) 신축뿐 아니라 구축 아파트까지도 가격이 오를 수 있다. 정부가 시장 상황을 고려해 잘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