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인숙 삭발식에서 "조국 파이팅"이 튀어나와? 어휴 깜짝이야

  • 최상진 기자
  • 2019-09-11 15:45:00
  • 정치일반
박인숙 삭발식에서 '조국 파이팅'이 튀어나와? 어휴 깜짝이야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해임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에 항의하는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의 삭발식에서 “조국 파이팅”을 외치는 촌극이 벌어졌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조 장관 임명을 강하게 비판하며 삭발했다. 전날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두 번째 국회의원의 삭발이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조 장관은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반칙과 부정, 불법 등을 자행해온 사람”이라며 “앞에서는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조 장관이) 거짓말을 했다”며 “몰랐다, 기억나지 않는다. 아내가 한 일이다, 아버지가 한 일이다. 그 때는 허술했다, 제도를 이용했을 뿐이다, 행정 착오다, 입력오류다라며 남 탓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인숙 삭발식에서 '조국 파이팅'이 튀어나와? 어휴 깜짝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11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한 박인숙 의원(오른쪽)과 김숙향 동작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가운데)와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삭발식은 같은 당의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도 함께했다. 현장에는 황교안 대표와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삭발식 도중에는 참석자들이 “조국 파이팅”을 외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삭발식 후 참석자들은 지지자들과 기념촬영하며 사회자가 “박인숙”이나 “김향숙”을 외치면 “파이팅”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그러던 중 사회자가 “조국”이라 말했고, 참석자들은 “파이팅”이라 외쳐버렸다.

박 의원은 깜짝 놀랐고, 지지자들은 “이야기가 왜 그리로 가냐”며 당황했다. 사회자는 “조국 물러가라”로 구호를 바꿔 외쳤다.

한편 이 장면은 KBS에 통해 온라인상에 공개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