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한국의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산림청-아시아산림협력기구-미얀마, 산불진화차량 공여식 12일 미얀마서 개최

  • 박희윤 기자
  • 2019-09-11 11:29:51
  • 전국
산림청은 오는 12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김재현 산림청장과 온 윈 미얀마 자연 자원환경보전부 장관, 첸초 노르부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산불진화차량 공여식’ 기념행사를 갖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되며 한국의 우수한 산림기술을 미얀마에 전파하게 된다.

이날 미얀마 정부로 전달되는 한국의 산불진화차량은 총 5대이다. 국내 산불진화장비를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를 통해 지난해 처음 2대 전달했고 향후 10년간 매년 10대씩 공여할 계획이다.

시연회에서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교육훈련센터(RETC)에서 한국의 산불진화차량 운행 교육을 받은 미얀마 현지직원이 운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교육훈련센터(RETC)는 해당 기구의 대표사업으로 회원국의 산림분야 종사자의 능력을 강화하고 정보공유를 목표로 설립된 교육기관이다.

산림청은 미얀마와 1999년부터 양자산림협력관계를 맺고 산림협력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동안 전문가 교류, 중부 건조지역 녹화사업, REDD+사업 추진 등을 위한 한-미얀마 산림협력위원회가 8차례 개최됐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번에 전달되는 산불진화차량이 한국의 우수한 산불진화기술을 신남방정책의 대표 대상국인 미얀마에 널리 알리고 현지 재해 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국의 산불 진화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의 판로를 개척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