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골든레이호 선원 2명 귀국길

13일 인천국제공항 도착
“손가락 치료 위해 귀국”
남은 선원도 이번 주 귀국 예상

골든레이호 선원 2명 귀국길
전도된 골든레이호. /미 해안경비대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 인근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에서 구조된 한국 선원 10명 가운데 2명이 귀국길에 올랐다.

11일(현지시간) 골든레이호 선박사고 현장지휘본부에 따르면 이들 2명은 이날 선박 소속사인 현대글로비스 측이 제공한 차량편으로 애틀랜타로 출발했다.

이들은 주애틀랜타총영사관에서 여행 증명서를 발급받아 애틀랜타에서 출발하는 직항 항공편으로 한국 시각 13일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본부 측은 “선원 1명이 탈출 및 구조 과정에서 손가락 부상을 입어 국내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기 위해 조기 귀국하게 됐으며 선원 1명이 동행하며 함께 귀국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선원들은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미국 해안경비대의 조사도 받고 있다. 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지 않은 선원의 경우 한국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해안경비대에 요청했으며 해안경비대도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부 측은 선원들이 조사를 마치고 본인들이 희망할 경우 주중에 대부분 한국으로 귀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해안경비대가 선장 등 일부에 대해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할 경우 귀국 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